박준영 "부인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관세청 의견대로 조치"

인사청문회서 "사려 깊지 못했다" 사과…"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단호히 대응"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11:30]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준영 "부인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관세청 의견대로 조치"
인사청문회서 "사려 깊지 못했다" 사과…"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단호히 대응"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5/04 [11:30]

▲ 인사청문회 출석한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에 대해 "관세청의 의견대로 무조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해당 의혹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박 후보자는 "관세법 위반 문제가 생겼기 때문에 관세청하고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협의 중에 있다"면서 "향후 의견이 나오면 그 의견대로 무조건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문제가 너무 커지고 와이프도 힘들어해서 현재도 영업을 중단한 상태이고 향후에도 카페 운영을 안 할 것"이라면서 "현재 인수자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제가 3년간 영국 대사관에 근무할 때 아내가 영국 소품이나 이런 부분들을 취미로 물건을 구입하기 시작했고 그 물건을 세관을 통해서 들여왔다"면서 "2019년 정도에 제 퇴직 이후 생활을 걱정하다가 '카페를 운영하면 어떻겠느냐'고 생각했고 2019년 말에 창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운영하다 보니 손님 중에 소품을 원하는 분들이 있어 판매 행위가 일부 이뤄졌다"면서 "소매업 등록 관련해서 지적을 많이 받았고, 지적을 받자 바로 소매업 등록을 했다"고 전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 부인은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고 반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이를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도 받고 있다.

 

다만 박 후보자는 지난해 10월 30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과 관련한 범정부TF 회의가 열렸을 때 휴가를 내고 부인의 도자기 정리를 도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도자기 짐을) 풀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이어 "일본의 해양방출 결정이 연기됨에 따라 (정부 회의가) 실무자 회의 비슷하게 바뀌었던 것이고 그날 회의에 9개 부처 중 5개 부처는 실·국장이 대참했다"고 해명했다.

 

부인이 도자기를 판매해 번 수익과 관련해서는 "2020년부터 (올해) 4월 16일까지 카페에 3천200만원 정도 매출이 발생했다"면서 "(도자기 판매액은) 와이프도 정확히 기억을 못 하는 부분이고, 본인이 지금 상태에서 추정하면 10% 내외 정도가 추정하는 상태"라고 답변했다.

 

박 후보자는 앞서 이날 청문회에 출석해 모두 발언을 통해서도 부인의 도자기 반입·판매 관련 의혹에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에 영향이 있는지 철저히 체크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5/04 [11:3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