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소' 유출 한국여성단체연합 김영순 상임대표 직무배제…정부 위촉직 줄사표

여성단체연합, 검찰 조사결과 발표 이후 일자리위원·양성평등위원·양형자문위원 등 사의표명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23:31]
인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피소' 유출 한국여성단체연합 김영순 상임대표 직무배제…정부 위촉직 줄사표
여성단체연합, 검찰 조사결과 발표 이후 일자리위원·양성평등위원·양형자문위원 등 사의표명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0/12/31 [23:3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유출한 장본인으로 알려진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여성연합) 상임대표가 정부 주요 위원회와 공공기관 위촉직에서 줄줄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김 상임대표는 31일 국무총리 소속 양성평등위원회 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상임대표는 올해 여가부의 추천을 받아 민간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해 왔다. 여가부는 사의 표명을 즉각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상황을 고려해 (김 상임대표) 본인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김 상임대표는 지난해부터 맡아 온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비상임 이사에서도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진흥원 측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김 상임대표에 대한 이사 해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 상임대표는 서울시 성평등위원회 위원직도 '일신상의 이유'를 들어 사의를 표명했다. 서울시는 이를 곧바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는 아울러 대법원 양형위원회 자문위원직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양형위는 김 상임대표에게 사임 절차를 안내했다고 전했다.

 

김 상임대표는 앞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직도 물러나기로 했다.

 

일자리위원회 관계자는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면서 "다음 주 이후 위원 교체 여부 등 전반적인 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상임 대표는 정의기억연대 이사직에서도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김 상임대표는 이번 일과 무관하게 이미 지난 7월에 사의를 표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보조금 유용 의혹 등과 관련해 수사를 받는 등의 문제로 그간 이사회를 열지 못하다가 이달에야 이사 해임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김 상임대표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려줘 관련 내용이 여성단체 내부가 아닌 외부로 처음 유출되도록 한 인물로 지목됐다.

 

남 의원은 김 상임대표의 연락을 받고 곧바로 임순영 당시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해 관련 사실을 문의했고, 이후 임 특보가 박 전 시장을 접촉해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수사결과를 발표하자 여성연합은 뒤늦게 유출에 연루된 사실을 시인하고 김 상임대표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김 상임대표는 이와 관련해 별도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다. 김 상임대표는 현재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등도 맡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2/31 [23:3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