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군'확진자 급증', 전남 순천 이어 두 번째 2단계 격상

21일 오후부터 1주일간 유흥시설 집합금지, 노래방·실내 체육시설 오후 9시 이후 중단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1/21 [16:59]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 하동군'확진자 급증', 전남 순천 이어 두 번째 2단계 격상
21일 오후부터 1주일간 유흥시설 집합금지, 노래방·실내 체육시설 오후 9시 이후 중단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1/21 [16:59]

확진자 29명이 발생한 경남 하동군이 21일 오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다.

 

 

지난 7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되고 나서 전남 순천시가 지난 20일을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한 이후 전국 두 번째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하동군 중학교 관련 확진자가 이날 오전에도 3명이 발생해 모두 29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처럼 확진자가 급증하자 방역 당국은 19일부터 하동군 내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한 데 이어 21일 오후 2시부터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따라 유흥, 단란주점, 콜라텍 등 3종 시설은 집합 금지되고 노래방, 실내 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된다. 식당, 카페는 오후 9시 이후 포장 배달만 할 수 있다.

 

학생들이 많이 찾는 PC방에서는 음식 섭취를 할 수 없고 칸막이가 없는 경우 좌석을 한 칸 띄워야 한다.

학원과 스터디카페에서도 음식을 먹을 수 없다.

 

모임과 행사는 100명 미만으로 할 수 있고 종교시설도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을 제한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범위도 모든 실내 시설과 위험도가 높은 실외 활동으로 확대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1 [16:59]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