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랜선 부모교육’ 개최... “부모의 세계, 제대로 입문하셨어요?”

"프로파일러 이수정 교수, 문명을 읽는 공학자 최재붕 교수 포함 4인의 전문가 나서"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09:13]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랜선 부모교육’ 개최... “부모의 세계, 제대로 입문하셨어요?”
"프로파일러 이수정 교수, 문명을 읽는 공학자 최재붕 교수 포함 4인의 전문가 나서"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09:13]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11월 셋째 주 아동권리주간을 맞이해 ‘2020 아동권리주간 랜선 부모교육 – 코로나 시대의 가족’을 진행한다.

 

 

본 영상은 자녀 양육에 관심이 있는 부모라면 누구나 11월 19일(목)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유튜브와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인성나눔, 디지털시민성, 기후환경, 아동권리 4가지 테마로 진행되며 각 주제 별로 이수정 교수(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 최재붕 교수(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윤순진 교수(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정병수 활동가(국제아동인권센터 前사무국장)가 연사로 나선다. 강연자들의 모든 영상은 청각장애를 가진 부모들을 위해 수어 통역이 제공된다.

 

프로파일러 겸 경기대 범죄심리학 이수정 교수는 “누군가 제게 사이코패스 범죄자를 데려다가 공감 능력을 키우라고 한다면, 바로 거절할 것이다. 인간의 공감 능력은 신뢰할만한 양육자와의 눈맞춤과 충분한 상호작용을 통해 만 5세까지 모두 발달하기 때문이다. 양육자는 반드시 친모, 친부가 아니어도 된다. 조부모나 아동양육시설의 훌륭한 선생님일 수도 있다. 최근 일어나는 아동 방임이나 아동 학대 치사 사건들을 보면, 어린 시절 부모와 적절한 상호작용을 하지 못한 어린 부모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아동의 행복은 부모의 영향이 절대적”이라고 강조하면서, “국가적 위기나 재난 상황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은 아동이다. 4차 산업혁명, 코로나 등으로 인해 변화한 환경 속에서 부모님들께 시대 흐름에 걸맞는 양육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는 것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역할”이라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1월 19일(목)부터 11월 29일(일)까지 본 영상을 보고 자신의 SNS 채널로 공유한 시청자 중 추첨을 통해 200명을 선정하여 마스크스트랩 세트 및 송영준 군의 저서 <공부는 절대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 등 소정의 선물을 제공한다. 송영준 군은 넉넉하지 않은 형편으로 중학교 2학년 재학 시절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을 받아 학업에 매진하였으며, 2020년 수능에서 전 과목 만점을 받아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서울대학교 수시전형에 합격했다.

 

한편, UN은 아동권리협약 채택일(1989년 11월 20일)을 기념하기 위해 11월 20일을 ‘세계 아동의 날(Universal Children's Day)로 선포했다. 우리나라는 세계 아동의 날이 속한 주를 ‘아동 권리 주간’으로 정해 정부와 민간단체들을 중심으로 2003년부터 매년 기념해오고 있다.끝)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9 [09:13]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