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윈난서 반려견 산책 전면 금지…"3번 적발시 도살"

주민 반발 거세지자 자치시 "재검토"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8:32]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윈난서 반려견 산책 전면 금지…"3번 적발시 도살"
주민 반발 거세지자 자치시 "재검토"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08:32]

중국 윈난성의 한 자치시가 반려견 산책을 전면 금지하고 이를 계속 어길 경우 개를 도살하기로 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공영 BBC방송에 따르면 윈난(雲南)성의 한 자치시는 오는 20일부터 공공장소에서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목줄 풀린 반려견에게 사람이 물리는 사고가 잇따라 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는게 자치시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반려견을 항상 실내에 두도록 했다.

 

공공장소에서 반려견과 산책하다 적발되면 1차는 경고, 2차는 최대 200위안(한화 약 3만4천원)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세 번째 적발되면 반려견을 데려가 도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같은 정책 시행 소식이 알려지자 반려견을 보유한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소셜미디어(SNS)에 '미개한 정책'이라거나 '극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주민 반발이 거세지자 자치시는 "다시 생각해보겠다"며 일단 한 발짝 물러섰다. 이 정책이 시행되면 온종일 반려견 산책을 금지한 첫 번째 사례가 된다.

 

저장성 항저우(杭州)시는 2018년부터 야간에만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8 [08:32]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