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어시장, 100㎏ 이상 '대형 돗돔' 연이어 판매 화제

길이 2m에 넘는 '전설의 심해어'... 심해 400~500m에 살다가 산란기 때 올라와

신경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4 [14:16]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어시장, 100㎏ 이상 '대형 돗돔' 연이어 판매 화제
길이 2m에 넘는 '전설의 심해어'... 심해 400~500m에 살다가 산란기 때 올라와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14 [14:16]

부산 어시장에서 11월 들어 100kg넘는 대형 돗돔이 연이어 판매돼 화제가 되고 있다.

 

▲ [사진제공=부산공동어시장]    

 

부산공동어시장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서남구기선저인망수협 소속 외끌이 어선이 조업하다 잡은 돗돔 1마리가 14일 새벽 위판에서 210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날 위판된 돗돔은 몸길이가 175㎝, 무게는 110㎏로, 지난 11일에 120만원에 판매된 몸길이 189cm, 무게 120kg되는 돗돔에 이어 두번째 큰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돗돔은 수심 400~500m 이상 되는 바위가 많은 바다 속에 사는 '전설의 심해어'로  산란기에 얕은 바다로 올라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4 [14:16]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