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성마비복지회, 유한재단과 함께 코로나19 방역키트 지원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3:45]
노동/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유한재단과 함께 코로나19 방역키트 지원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11/10 [13:45]

 한국뇌성마비복지회(회장 김태섭)는 유한재단의 전액 후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이 어려운 전국의 뇌성마비장애인 1,400명에게 코로나19 방역키트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재단법인 유한재단에서 전액 후원받아 진행되었으며 장애인의 감염예방을 위해 일상생활에서 가장 필요한 마스크 1박스와 항균물티슈 5팩, 손소독제 등으로 구성된 방역키트를 특수학교 및 시설, 자립생활센터를 이용하는 전국의 뇌성마비장애인 1,400명에게 11월 4일부터 11일 까지 일주일간 개별 택배발송으로 전달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에서는 해마다 가을이면 야외에서 뇌성마비장애인을 위한 “오뚜기축제”를 개최해 왔지만, 코로나19로 1년에 한 번 뿐인 야외행사가 어려워져 비대면 형태의 함께하는 축제를 마련하고자 이번 방역키트 지원사업을 실시하게 됐다. 

 

   앞서 유한재단은 매해 대규모 야외축제에 참가하는 뇌성마비장애인을 위하여 행사비 전액을 지원해 왔으며, 올해 행사취소를 아쉬워하는 많은 장애인을 위하여 새로운 비대면 방식의 행사에도 흔쾌히 동참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김태섭 회장은 “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특히 소외되기 쉬운 뇌성마비장애인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한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새로운 방식의 비대면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0 [13:4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