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년 전 대학입학금 내준 은사에 감사"…미국서 장학금 보내 와

뉴욕 거주 옛 진천농고 7회 졸업생 이경희씨 1만 달러 기탁

박태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9:18]
나눔과 연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4년 전 대학입학금 내준 은사에 감사"…미국서 장학금 보내 와
뉴욕 거주 옛 진천농고 7회 졸업생 이경희씨 1만 달러 기탁
 
박태선 기자   기사입력  2020/11/09 [19:18]

"64년 전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은사들에 대한 고마움을 영원히 잊지 않았습니다"

 

▲ 장학금 기탁한 이경희씨 

 

지난달 14일 충북 진천의 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등학교에는 특별한 장학금이 전달됐다.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진천농고(한국바이오마이스터고의 옛 이름) 7회 졸업생 이경희(85)씨가 보낸 1만 달러다.

 

이씨는 장학금을 송금하면서 이메일로 돈을 보내는 사연과 은사들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이씨는 이 학교 3학년이던 1955년 가정형편 때문에 진학을 포기했지만 "꿈을 포기하지 말라"는 당시 안효영 담임교사의 격려에 힘입어 대학에 가게됐다고 한다.

 

당시 청주대 영어영문학과에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했으나 입학금이 없어 입학을 포기해야 할 처지였다.이런 상황을 알게 된 김상동 교장과 교직원들이 모금에 나서 그의 입학금을 대납해줬기 때문이다.

 

이씨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제자에게 용기를 준 선생님들에게 감사한다"며 자신도 그런 의미를 담아 "어려운 형편에도 열심히 생활하는 후배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됐으면 좋겠다" 며 1만 달러를 보낸다고 적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09 [19:1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