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주호영 몸수색' 강력반발…"국회가 靑에 짓밟혀"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1:20]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野 '주호영 몸수색' 강력반발…"국회가 靑에 짓밟혀"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11:20]

국민의힘은 29일 주호영 원내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관들에게 '몸수색'을 당한 것을 두고 이틀째 비난을 쏟아냈다.

 

▲ 경호처의 주호영 원내대표 신체수색 시도에 항의하는 김성원 의원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비대위에서 "대통령 환담회에 공식 초청된 제1야당 원내대표를, 그것도 국회에서 몸수색으로 쫓아내는 정권이 무슨 낯으로 협치를 이야기하느냐"고 성토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대한민국 국회가 청와대에 짓밟혔다"며 "민주당이 나서서 책임자 문책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문표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세계 어느 독재 국가에서도 이렇게는 않는다"며 "국회는 청와대의 무슨 출장소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가 원내수석부대표를 할 때도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국회에서 단 한 번도 몸수색을 받아본 적이 없다"며 "국회를 완전히 밑의 졸(卒)로 보시는 거냐"고 쏘아붙였다.

 

이철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군부독재 시절에도 없던 짓"이라며 "그러면서도 정의를 부르짖으며 협치를 강조한다. 양두구육(羊頭狗肉)이 딱 맞는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시정연설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어떻게 빚을 줄일지 계획을 전혀 말하지 않았다"며 "선도국가까지 바라지도 않는다. 부채 국가, 빚쟁이 국가, 채무국만 되지 않게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윤희숙 의원은 소득 분배가 개선됐다는 연설 내용에 대해 "소득 분배를 공부해온 사람에게는 듣기 민망한 얘기다. 소득분배가 분기별로 변하는 나라란 없기 때문"이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조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의 시정연설 당시 본회의장 분위기에 대해 "(여당 의석에서는) 대통령의 연설 모습을 연신 휴대전화를 들어 동영상을 찍고 환호작약했다"며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회의)가 펼쳐지고 있는 듯했다"고 비꼬았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29 [11:2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