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산후조리원 2주에 2천600만원 '전국 최고'…최저가의 47배

남인순 의원 "출산 환경 개선 위해 공공 산후조리원 확대 필요"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08:57]
인권/교육/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 산후조리원 2주에 2천600만원 '전국 최고'…최저가의 47배
남인순 의원 "출산 환경 개선 위해 공공 산후조리원 확대 필요"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08:57]

전국에서 이용 비용이 가장 비싼 산후조리원은 2주에 2천600만원을 받는 서울 강남구의 한 산후조리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산후조리원은 2주간 55만원이 드는데 그 47배 수준이었다.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으로 신생아 1명을 동반하고 2주간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비용은 최고 2천600만원, 최저 55만원이었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B산후조리원은 일반실 1천200만원, 특실 2천600만원으로 전국 최고가 시설이었다. 반면 경남 창원의 K산후조리원은 일반실 55만원, 특실 75만원이었다. 전국 최고가가 최저가의 약 47.3배였다.

 

일반실 이용 비용은 전국 507개 산후조리원의 평균이 228만원이었다. 최고가는 1천300만원, 최저가는 55만원으로 조사됐다.

 

특실 이용 비용은 평균 292만원이고 최고가는 2천600만원, 최저가는 79만원이다.

 

특실과 일반실 비용 상위 10위 산후조리원 가운데 9곳은 서울 강남구에 있었고 1곳은 서초구에 있다.

 

서울 강남구 산후조리원의 평균 비용은 일반실 641만원, 특실 1천186만원으로 집계됐다. '강남 3구'로 불리는 강남·서초·송파구 내 산후조리원 평균 비용은 일반실 503만원, 특실 865만원이다.

 

남인순 의원은 "산모 4명 중 3명이 이용하는 산후조리원에 사용하는 평균 비용은 약 220만원으로 나타났고 절반 이상의 산모는 필요한 정책으로 산후조리원 경비지원을 꼽는다"면서 "공공 산후조리원의 경우 비교적 저렴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열악한 출산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전국에 공공 산후조리원은 8개가 있고 앞으로 4개가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5 [08:5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