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에 늘어나는 '직장갑질'…무급휴가에 사직 강요까지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6 [17:43]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했다며 전 직원을 불러 모아 10일간의 '무급휴가 동의서'에 서명을 요구했습니다. 불법이라는 걸 알았지만 아무도 거절할 수 없었어요."(웨딩홀에 근무하는 A씨)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복직을 시켜주겠다'며 권고사직을 강요했습니다. 사직하지 않은 직원들은 다음달부터 수 개월간 무급휴가 처리를 하겠다네요."(항공사 아웃소싱 업체에서 일하는 B씨)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회사가 어려워지면서 강제 연차나 무급휴가, 해고, 임금 삭감 등 '직장갑질'을 겪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16일 관련 사례를 공개했다.

 

직장갑질 119가 이달 8일부터 일주일간 받은 이메일·카카오톡 제보 911건을 분석한 결과 376건(41.3%)이 코로나19 이후 부당한 휴직·해고 등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단체는 "이러한 사례들은 사용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휴업에 해당하기 때문에 평균임금의 70%에 해당하는 휴업수당 지급이 의무"라며 "회사가 노동위원회의 승인을 받고 휴업하는 게 아닌 이상 무급휴직 동의서 작성을 거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무급휴직 동의서·휴가원(휴가계)을 작성한 경우에는 작성 경위와 강요가 있었다는 증거 등을 남겨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직장갑질119는 또 "코로나19 관련 부당해고의 경우 사직서를 쓰면 실업급여를 받을 수 없으니 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하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고용불안과 차별, 저임금에 시달리던 노동자들이 코로나19 이후에는 임금 삭감, 무급휴직, 해고로 고통받고 있다"며 "땜질식 정책이 아니라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위험의 외주화'를 막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16 [17:43]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