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이상반응 523건 늘어…사망신고 3명 추가, 인과성 미확인

신규 사망자중 AZ 접종 1명-화이자 접종 2명…누적 사망신고 95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1/05/08 [10:05]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신 이상반응 523건 늘어…사망신고 3명 추가, 인과성 미확인
신규 사망자중 AZ 접종 1명-화이자 접종 2명…누적 사망신고 95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1/05/08 [10:05]

▲ 19일 서울 강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접종 후 이상반응 대기실에서 대기하고 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500여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8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523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신고는 3명이다. 이 중 1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명은 화이자 백신을 맞았으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2건 추가됐으며,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은 경우다. 

 

특별관심 이상반응·중환자실 입원·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이 포함된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20건이 새로 접수됐다. 이 중 8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2건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였다.

 

나머지 498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접종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등 경증 사례였다.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6천238건으로 전체 신고의 83.7%, 화이자 백신 관련이 3천156건으로 16.3%를 각각 차지했다.

 

현재까지 신고된 국내 이상반응 가운데 사망 사례는 총 95명(아스트라제네카 51명·화이자 44명)이다.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주요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423건(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65건·화이자 백신 158건)이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6.4%에 해당하는 1만8천689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경미한 사례다.

 

보건당국은 매주 회의를 열어 사망을 비롯한 중증 의심 신고 사례와 접종과의 관련성을 검토하고 있다.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지난달 30일까지 총 10차례 회의를 열어 사망 67건, 중증 57건 등 신고 사례 총 124건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예방접종 피해보상전문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첫 회의를 열어 피해보상이 신청된 이상반응 사례와 백신접종 간의 인과성 및 보상 여부를 검토한 결과 총 9건 중 4건을 인정하고 5건을 기각했다.

 

인과성이 인정돼 보상을 받게 된 4건 중 3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건은 화이자 백신 접종 사례다. 모두 접종 후 발열·오한·근육통·두통 등 '경증 이상반응'으로 응급실에 내원해 치료한 경우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5/08 [10:0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