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부인 '도자기 의혹' 사과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1 [20:59]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부인 '도자기 의혹' 사과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5/01 [20:59]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내정자가 지난달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해양수산부 제공]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장식품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박 후보자 측은 이날 해수부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전날 박 후보자의 부인이 고가의 영국제 도자기 등을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 부인은 찻잔, 접시 세트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했다.

 

별도의 세관 신고는 하지 않았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이들 장식품이 최소 수천만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박 후보자의 부인은 2019년 12월께 경기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했고, 이곳에서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영국에서 들여온 도자기 장식품을 판매했다.

 

특히 지난달까지도 '로얄알버트 소품판매', '이태리 소품매장' 등의 해시태그를 도자기 사진에 붙이며 도자기 판매 의사를 밝혀왔다.

 

2019년 10월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도자기 사진에는 "뭘 산거야, 얼마나 산거야, 내가 미쳤어, 씻기느라 영혼 가출" 등의 글도 올라왔다.

박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영국에서 구매한 소품은 집안 장식이나 가정생활 중 사용한 것으로, 당시 판매 목적이 없었음은 물론 그 가치도 높게 평가되지 않는 중고물품"이라면서 "카페를 개업하게 되면서 다른 매장과의 차별성을 위해 자택에 있던 소품을 매장에 진열했고 불법 여부를 인지하지 못한 채 일부를 판매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거듭 사과한다"면서 "관세 회피 및 사업자등록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오는 4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당초 다른 후보자들에 비해 별다른 의혹이 없어 무난하게 통과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지만, 부인의 도자기 장식품 불법 판매 의혹이 인사청문과정에서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지난달 30일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박 후보자가 영국에서 외교관으로 근무할 당시 부인이 고가의 도자기 장식품 등을 무더기로 사들인 뒤 관세를 내지 않은 채 들여와 허가 없이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이 운영하는 카페 인스타그램에 2019년 10월 올라온 도자기 사진들. "뭘 산거야", "내가 미쳤어" 등의 글귀가 보인다.[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실 제공]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5/01 [20:59]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