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단체들,"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조치 철회 촉구"

"우리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에 제제를 요청하라"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통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라"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21:11]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들,"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조치 철회 촉구"
"우리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에 제제를 요청하라"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통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라"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1/04/13 [21:11]

흥사단 등 시민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조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 흥사단은 13일 성명을 통해 "심각한 해양 오염이 야기될 수 있는 위험성이 높은 데다 자국은 물론 주변국 어업에도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는 행위를 일본은 주변국과 상의도 없이 자행했다"고 지적하고 "주변국과 상의도 없이 검증되지 않은 해양 오염수 방류하려는 후안무치(厚顔無恥)한 일본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흥사단은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국가라면 방사성 물질을 바다에 버리겠다고 생각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하고 "인류 건강에 재앙을 가지고 올 수도 있음에도 ‘일단 그냥 바닷물에다 버리겠다’는 이같은 행위는 일본의 극악하고 이기적인 단면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서울흥사단은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일본의 이 어이없는 독단적 행태의 제제를 요구하고 일본의 오염물질 바다 배출 철회를 위해 강력한 경고를 보낼 것"도 촉구하고, 아울러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주한 일본대사 초치 등 우리 정부의 강력한 항의 의사를 전달할 것"도 함께 촉구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도 13일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변국들 뿐 아니라 일본 자국 내에서도 강한 우려와 반대를 표명하고 있음에도 오염수 방류 계획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 우리 국민 뿐 아니라 전 세계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일본 정부에 대해 무책임한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태평양 바다는 일본 정부의 소유가 아니다". "2011년 발생한 대지진으로 일본이 지금까지 주변국에 입힌 피해로도 모자라 10년 이상 쌓아온 고농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은 국가적 범죄"라고 지적하고 "원자로에 녹아내린 고독성의 방사성 물질이 앞으로 길게는 한 세기 너머까지 오염수로 만들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으며, 인류와 환경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할 때,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4/13 [21:1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