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경실련"정부.산업은행,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통합에 대해 철저히 견제·감시"촉구

"지배구조 개편, LCC와 MRO사업의 독립적 발전방안 조속히 요구해 국민혈세 낭비 막아야"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20:43]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정부.산업은행,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통합에 대해 철저히 견제·감시"촉구
"지배구조 개편, LCC와 MRO사업의 독립적 발전방안 조속히 요구해 국민혈세 낭비 막아야"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1/04/13 [20:43]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항공 통합에 대해 지배 구조를 개편하고 저가항공과 전문 항공 사업의 독립적 발전방안을 요구하는 등 철저한 경제와 감시를 할 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13일 성명을 통해 "지난 3월 31일 대한항공이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및 합병 후 통합전략(PMI) 계획을 발표하면서 연내 기업결합 승인을 받고 계획대로 통합 일정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우려되는 점은 8천억 원 규모의 공적자금이자 국민혈세가 들어간 양사 통합에 대해 채권단인 산업은행과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가 통합 대형항공사의 지배구조는 물론, 저가항공사(LLC) 성장 환경, MRO산업(정비, 부품수주, 훈련 등) 등 국내항공의 경쟁 환경과 발전방향에 대해 손을 놓고 지켜보고만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해당 기자간담회에서 우기홍 사장의 발언을 보면,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저가항공(LLC)을 자회사로 둘 것처럼 비춰지고, △MRO사업을 내부조직으로 운영하고, △중복노선 조정과 마일리지 통합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도 일절 없이 각각 운항시간 재구성과 합리적 전환율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는데, 이는 8천억 원이라는 막대한 국민혈세가 투입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간의 통합이 자칫 잘못하면 항공산업의 발전이 아닌, 대한항공 오너 일가만의 독점적 배불릴 수 있다는 우려가 대두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당초 산업은행이 공적자금 8천억 원을 한진칼을 통해 투입한다고 밝혔을 때,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을 통한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투명경영 확립, ▲합병 심사에서 경쟁제한성과 마일리지 합산 등 소비자 피해에 대한 평가와 방지책, ▲저가항공을 자회사로 두지 않도록 하는 저가항공의 성장환경 조성 등이 담긴 방안 등을 정부가 조속히 제시할 것을 촉구했으나, 대한항공 기자간담회에서 언급했던 방안들은 양사간 통합을 수년 간 미루어, 저가항공(LCC)과 항공과 MRO 등의 사업에 대한 독점적 지위와 이익까지 누리겠다는 심산으로 비춰질 뿐"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이에 "정부가 향후 대한항공이 제출한 ‘아시아나항공 인수 및 합병 후 통합전략(PMI) 계획’과 결합심사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정부와 산업은행은 항공산업이 독과점 문제와 소비자 피해 없이 제대로 경쟁력을 갖추도록 재편해서 투입된 국민혈세의 낭비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항공산업의 발전이 아닌, 정치적 이해 논리에도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경실련은 "따라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손 놓고 지켜볼 때가 아니라, 통합항공사의 지배구조 문제, 저가항공(LCC)의 독립적 발전방안, 국제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전문 항공 MRO산업에 대한 독립적인 발전방안 등과 같이 공적자금 투입에 대한 조건들을 대한항공으로 하여금 조속히 이행하도록 요구하고, 이에 대한 관리·감독 역시 철저히 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과거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특혜를 받으며 성장한 재벌사례만 또 다시 반복될 뿐"이라고 지적하고 "정부와 산업은행이 애초 공적자금 투입 취지를 제대로 수행하는지를 견제하고 감시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4/13 [20:43]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