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곳곳의 NGO, 권위주의 정권에 손발이 묶이고 있다

이집트, 정부 입맛에 따라 NGO 등록 또는 해산... 태국, 앰네스티 폐쇄 움직임

장경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2:46]
국제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곳곳의 NGO, 권위주의 정권에 손발이 묶이고 있다
이집트, 정부 입맛에 따라 NGO 등록 또는 해산... 태국, 앰네스티 폐쇄 움직임
 
장경순 기자   기사입력  2022/01/25 [12:46]

▲ 2011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아랍의 봄' 시위 모습. [연합뉴스]     ©김승동

 

시민권익을 위한 NGO 활동이 세계 곳곳에서 권위주의 정권의 규제에 신음하고 있다. 시민사회는 국제적인 연대를 통해 이에 맞서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한 세계 119개 이상의 NGO 연대인 IFEX는 최근 성명을 통해 이집트 정부가 NGO의 활동을 억압하는 법을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이집트 NGO들은 2019년에 통과된 관련법에 따라 지난 11일까지 등록을 마쳐야 했지만 이집트 정부는 시한을 6개월 늦췄다. 2019년 법은 NGO 활동을 억압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NGO들이 등록절차를 마치지 못하면 해산된다.

 

IFEX는 이집트 의회가 이 법을 철폐하고 국제기준에 맞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국제기구들은 2019년 법이 이집트 헌법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들은 이 법의 모호한 규정을 통해 정부가 선호하는 NGO에게만 등록을 허용하게 된다고 비난했다. 무엇보다 인권보장을 위한 시민단체의 감시기능 위축이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와 함께 태국에서는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의 측근인사가 제안한 국제인권기구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의 폐쇄 요구에 100만 명이 서명해 큰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대해 태국언론은 한 때 제2의 제네바를 꿈꿨던 방콕이 제2의 베이징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2/01/25 [12:46]   ⓒ 한국NGO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