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일정 중단·연락 두절…정의, 선대위 해체 결단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3:04]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상정 일정 중단·연락 두절…정의, 선대위 해체 결단
 
이창준 기자   기사입력  2022/01/13 [13:04]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연합뉴스]

 

심상정 대선후보의 '일정 전면 중단 후 칩거'로 혼란에 빠진 정의당 선대위가 13일 주요 보직자들의 총사퇴를 결의했다.

 

정의당 선대위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오전 심 후보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뒤 장혜영 정책위의장과 이동영 수석대변인이 참여하는 이른바 '3요인 회의'를 열고 이러한 결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심 대표와의 연락은 여전히 닿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심 후보는 전날 저녁 여영국 총괄상임선대위원장 등 극소수 인사들에게 일정 중단을 통보하고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칩거에 들어간 상태로. 현재 경기도 고양시 자택 인근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가 결정 주체인 심 후보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진의를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인 가운데, 당 차원의 '쇄신 의지'를 먼저 보여주는 차원에서 선대위 해체 결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선대위 쇄신과 관련한 심 후보의 부담을 덜어준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대선이 50여 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심 후보가 칩거를 끝낸 후 쇄신 구상을 들고 왔을 때 이를 곧바로 실행하기 위한 기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도 분석된다.

 

정의당 지도부는 이날 대표단-의원단 긴급연석회의를 통해 추가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2/01/13 [13:04]   ⓒ 한국NGO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