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선] “대선과 NGO의 역할”

정성민 수도권 취재본부장 겸 교육팀장 | 기사입력 2021/10/27 [16:21]
> 데스크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GO’ 시선] “대선과 NGO의 역할”
 
정성민 수도권 취재본부장 겸 교육팀장   기사입력  2021/10/27 [16:21]

▲수도권취재본부장 겸 교육팀장 정성민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은 경선 후유증을 봉합하고, 이재명 후보 체제로 ‘원팀’ 구축에 성공했다.

 

국민의힘(국힘)은 11월 5일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를 선출한다. 현재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나다 순)가 막바지 경선을 치르고 있다.

 

또한 정의당은 심상정 후보가 대선에 재도전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대선출마를 예고했다. 

 

자고로 대선은 운명의 한판승부다. 여야가 생존을 걸고 격돌한다. 자연스레 대선 레이스가 치열할수록 혼전이 거듭된다. 심지어 네거티브전이 난무하며 진흙탕 싸움이 연출된다. 지금도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을 두고 여야가 벼랑끝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국힘은 경선주자들의 내부 신경전도 치열하다.
 

대선정국이 혼란스럽고, 혼탁할수록 NGO의 역할이 중요하다. 물론 진보 성격의 NGO는 진보정당과 대선후보를, 보수 성격의 NGO는 보수정당과 대선후보를 지지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진보와 보수라는 각각의 시각에서 정당과 대선후보를 지지하되, 대선이 정책과 비전 대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NGO가 감시와 견제의 역할에 앞장서야 한다. 특히 감시와 견제 대상에서 지지 정당이나 대선후보라고 예외가 될 수 없다. 즉 맹목적 지지보다 객관적·합리적 지지가 요구된다.
 

김동춘 전 성공회대 시민평화대학원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2000년 총선 당시 낙선·낙천운동을 할 때 NGO의 영향력은 정점이었다. 그 이후부터 내리막길이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선거에서 NGO의 영향력이 감소되니, 결국 선거는 갈수록 혼전 양상과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는다.
 

만일 이번 대선을 계기로 NGO의 영향력이 회복될 수 있다면 정치도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진보 성격의 NGO든, 보수 성격의 NGO든, 아님 중도 성격의 NGO든 막론하고 NGO가 뜻을 모아 범NGO 대국민 선언을 하면 어떨까?

 

NGO가 대선정국의 혼전을 바로 잡고, 정당과 대선후보들이 오직 국민들을 위한 정책과 비전으로 승부할 수 있도록 매니페스토(manifesto·세부 예산과 추진 일정을 갖춘 선거 공약) 실현을 강력히 촉구하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대선에서 NGO의 역할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10/27 [16:21]   ⓒ 한국NGO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