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바쁜데' 확진자는 늘고 백신은 꼬이고…정부, 대책 고심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1/04/08 [12:40]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갈 길 바쁜데' 확진자는 늘고 백신은 꼬이고…정부, 대책 고심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1/04/08 [12:40]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질 조짐을 보이면서 갈 길 바쁜 방역 대응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


한동안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 양상을 보였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에 이어 700명대까지 치솟으며 '봄철 대유행'이 현실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에서 한 줄기 '빛'이 되어줄 백신 접종도 부분적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다시 불붙으면서 당장 8∼9일 접종을 시작하려던 학교·돌봄 인력 등의 접종이 연기되거나 잠정적으로 보류된 상황이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00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1월 7일(869명) 이후 91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가 700명대를 나타낸 것은 국내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찍고 내려오기 시작한 올해 1월 5일(714명) 이후 약 석 달만, 정확히는 93일 만이기도 하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 등으로, 하루 평균 566.0명꼴로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유행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43.3명꼴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특히 방역지표 곳곳에서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는 지난해 12월 초 이후 연일 20%대를 나타내고 있고,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 권역에서 1을 넘은 상태다.

지역사회 내 드러나지 않은 '숨은 감염자'가 상당한 데다 가족·지인 모임, 직장, 학원, 유흥시설 등 다양한 일상적 공간을 고리로 연쇄 전파가 이뤄져 확산세 차단도 쉽지 않은 양상이다. 이에 기존보다 더 큰 규모의 '4차 유행'이 현실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정부 관계자 역시 "전국 각지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코로나19로부터 완전히 안전한 곳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 "이라며 "4차 유행이 본격화하는 가능성이 차츰 커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또 다른 유행 파도를 겪지 않으려면 추가적인 방역 조치를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특히 오는 11일까지로 예정된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단계를 격상하고 방역 고삐를 다시 조여 '4차 유행'이 본격화하기 전에 막아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그러나 일상 회복을 위한 '게임 체인저'가 되어줄 백신 접종 또한 난항을 겪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국가가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수출 물량까지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계약한 물량조차 '여유롭게' 받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 문제가 다시금 대두되면서 상황은 복잡해지고 있다. 유럽의약품청(EMA)는 전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증과 관련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를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에 추가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의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해 '뇌 혈전'이라는 매우 드문 부작용이 나왔다고 밝히며 30세 미만의 경우, 가능하다면 다른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이미 유럽 각국에서는 접종 연령이나 대상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안전성 우려로 인해 우리 정부도 접종 계획 및 일정 일부를 변경한 상태다. 당장 8∼9일 시작될 예정이던 특수학교 종사자 등에 대한 접종 일정이 연기됐고, 현재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대상자 가운데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도 보류됐다. 일정이 밀리거나 보류된 대상자는 약 18만명에 달한다.

정부는 EMA 발표와 각국 상황 등을 토대로 전문가 논의를 거쳐 접종 재개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때에 따라서는 2분기 접종 대상을 재조정하는 등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올해 상반기에 도입되는 백신 물량 총 1천808만8천회분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천67만4천회분(59%)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점을 고려하면 선택의 폭이 넓지 않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위험보다 큰 점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제언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4/08 [12:4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