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감염학회, 보건의료 종사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권고

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4:03]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감염학회, 보건의료 종사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권고
 
정성민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14:03]

▲ 2월 26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 요양병원에서 김주형 진료부원장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가 보건의료 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2일 입장문을 통해 "2월 26일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며 불필요한 우려를 낳고 있다"면서 "현재 사용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기준을 충족하는 유효성이 확인됐다. 각 백신의 임상연구는 전문가들의 합의를 통해 제시된 평가기준을 바탕으로 설계됐다. 현재까지 보고된 연구 결과는 모두 기준을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각 백신의 임상연구를 통해 확인된 예방 효과 수치에는 차이가 있다. 이는 백신을 서로 직접 비교한 연구가 아니며, 백신의 특성뿐만 임상연구의 디자인, 피험자 숫자, 연구가 진행된 지역과 시기에 따른 차이가 반영된 것"이라며 "따라서 예방 효과 수치를 단순히 직접 비교해 백신의 우열을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현재 사용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은 접종을 권고할 수준의 안전성이 확인됐다. 각 백신의 임상연구에 포함된 피험자수는 최소 2만 명 이상"이라며 "우리가 이미 임상에서 안전하게 사용하고 있는 백신의 임상연구와 비교해 볼 때 동등하거나 더 큰 규모"라고 말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8일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처음 시작된 이래로 현재까지 전 세계 100여 국에서 1억 300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받았다"면서 "임상연구와 실제 여러 국가의 접종 사업 진행 중 일부 이상반응 발생이 보고되고 있으나 이는 기존에 우리가 사용해 오던 백신의 이상반응 발생 수준과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현재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사용해 코로나19에 대응해야 한다. 특히 가장 먼저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보건의료 종사자분들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며 "의료기관, 장기요양시설과 같은 곳은 환자 유입 위험이 높은 곳이다. 따라서 본인도 모르게 코로나19 환자에게 노출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고령자와 보건의료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가장 먼저 진행된 것은 중증이나 사망으로 진행할 위험을 낮추고 보건의료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가장 우선적인 목표이기 때문"이라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야 향후 장기예방 효과와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을 고려한 차기 접종계획 수립도 가능하다. 부디 보건의료 종사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가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세상에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02 [14:03]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