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유행 다시 확산 우려"…집단감염 속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1/02/22 [18:08]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차 유행 다시 확산 우려"…집단감염 속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1/02/22 [18:08]

▲ 정은경 본부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잇단 집단감염 발생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영향 등으로 확산 위험이 여전한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당국은 코로나19 잠복기를 고려해 앞으로 한 주간은 더 모임을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검사 양성률이 2월 초 기준 0.97%에서 2월 3주차(2.14∼2.20)에 1.2%를 초과했다"며 "3차 유행(신규 확진자)이 감소 추세였다가 다시 증가하는 게 아닌가 하는 큰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성률은 코로나19 전체 검사건수 대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의 비율을 뜻한다. 이 수치가 높을수록 확산 위험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정 본부장은 거리두기 완화와 설 연휴 여파로 인한 집단발생의 위험이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특히 설 연휴를 전후로 사람 간 접촉과 이동량이 급증했다는 설명이다.

 

정 본부장은 "유흥시설이 개소되고 운영시간이 밤 10시로 확대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집단감염 발생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유흥시설,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수칙 이행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잇달아 발생한 사업장 및 의료기관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정 본부장은 "특히 산업단지 내에서 집단감염이 신규로 발생했고 의료기관의 경우는 간병인, 환자, 가족 등으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로 이어지고 있다"며 "각 사업장에서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유증상자에 대한 조치, 소독, 환기 등 방역지침 준수를 철저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국은 고위험사업장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현장 점검 대상을 기존의 농업분야 사업장에서 전국의 감염취약사업장, 건설현장 등 약 1천개소로 확대할 방침이다. 불법체류자가 다수 포함된 외국인 근로자 집단의 특성을 고려해 익명검사도 허용해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고령환자가 많은 한방·재활병원 등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면회객을 철저히 제한하고 병원 내에서는 가족, 간병인, 방문자들 모두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며, 공용공간에 대한 감염관리 그리고 유증상자에 대한 조기검사 등 의료기관에서의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총 128건으로 늘었다. 여기에는 국내 지역사회 집단전파 사례도 3건 포함됐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발생 국가는 연일 증가하는 추세다.

 

정 본부장은 "최근에 알려진 영국이나 남아공, 브라질발(發) 변이 바이러스 이외에 일본이나 미국에서도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되고 있어서 이러한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내국인을 포함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유전자 증폭검사(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다. 또 입국자를 대상으로 총 3번의 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시·군·구별 해외 입국자 관리책임관을 지정해 자가격리가 철저히 이루어지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설 연휴 기간에 고향이나 타지역을 방문했거나 가족, 친지, 지인모임 참석 또는 밀접·밀집·밀폐된 장소에 머물렀던 분들은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를 받아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 한 주 동안은 잠복기를 고려해 모임이나 약속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22 [18:0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