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이전에 세종시 전셋값 급등…양주 매매가 초강세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08:54]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수도 이전에 세종시 전셋값 급등…양주 매매가 초강세
 
최수경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08:54]

▲ 세종시 아파트 단지[연합뉴스]


새해 들어 전국에서 아파트 전셋값과 매매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시와 양주시로 나타났다. 

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세종시 전셋값은 올해 들어 지난 6주간 7.54% 올라 전국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세종시 인근인 대전시 유성구(4.21%)와 충남 공주시(3.89%)가 2, 3위로 뒤를 이었다. 이어 경기 남양주시(3.48%), 경기 고양시 덕양구(3.35%), 경기 양주시(3.30%), 부산시 기장군(3.13%), 울산 북구(3.10%), 울산 중구(3.02%), 인천시 연수구(3.00%) 등도 상위 10개 지역에 이름을 올렸다.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1월에만 6.71% 상승했다. 이는 지난 3년동안 1월 평균상승률(2.05%)의 3배를 넘는 것이다. 세종시 새롬동 새뜸마을10단지(더샵힐스테이트) 전용면적 59.9331㎡는 지난해 전세보증금 최고 3억원에 거래됐으나 지난달 3일엔 3억2천만원(8층)에 계약이 체결됐다.

고운동 가락마을3단지(호반베르디움) 전용 84.9893㎡는 지난달 17일 보증금 3억3천만원(10층)에 계약서를 쓰면서 같은 면적 전셋값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세종시 아파트는 지난해 전셋값과 매맷값이 각각 60.60%, 44.93%(부동산원 통계 기준) 올라 전세와 매매 모두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정치권에서 행정수도 세종 이전 이야기가 나온 영향이 컸다. 다만 올해 들어 세종시의 아파트 매맷값은 지난 6주간 1.25% 올라 전셋값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작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매매가 급등, 새 임대차법 시행에 따른 전세 매물 부족, 인구 증가 등의 요인이 세종의 전세가를 끌어올리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새해 들어 전국적으로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양주(6.99%)였으며 경기 고양시 덕양구(6.21%)와 일산서구(5.08%), 경기 의왕시(4.98%), 경기 남양주(4.97%),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4.33%), 인천시 연수구(4.13%), 경기 의정부시(4.01%), 부산시 남구(3.60%), 충남 공주시(3.54%) 등이 뒤를 이었다.

양주시의 아파트값은 지난달에만 4.86% 상승해 작년 한 해 상승률(4.19%)을 단숨에 넘어섰고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양주시 아파트값은 작년 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사업계획이 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를 통과한 이후 급등하기 시작했다. 양주시에는 GTX-C노선 덕정역이 들어선다.

아파트값이 양주시 다음으로 많이 오른 고양시도 GTX-A노선이 지나는 교통 호재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말 고양 창릉지구에 GTX 창릉역 건립이 확정되고, 고양∼서울 은평 간 도시철도 신규노선(고양선) 신설 계획이 확정되면서 이 일대 아파트값이 급등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18 [08:54]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