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집합금지 업종 영업재개는 단계적으로 확대"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1/01/12 [11:51]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집합금지 업종 영업재개는 단계적으로 확대"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1/01/12 [11:51]

정부가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업종에 대해 일괄 영업재개가 아닌 단계적 재개 방침을 밝혔다.

▲ 중대본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손영래 사회전략반장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3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인지 이제 1주일을 넘어서는 초기 상황"이라며 "완만한 감소 추세를 최대화시키는 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집합금지 업종의 운영(금지) 해제도 단계적으로 확대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지난해 12월부터 금주 말까지 6주째 집합금지가 실시되고 있어 생업상 애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장기간의 집합금지로 생계 곤란을 겪거나 여기에 대한 불만이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부분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영업금지 해제 조치와 별개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해선 "격상 기준인 '주 평균 일일 환자 수 400∼500명대'를 중요하게 고려하고 금주 상황을 보면서 단계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3차 유행이 진정되면 의료·사회피해 변수를 반영, 거리두기를 개편할 방침이며 거리두기 조정·집합금지 운영재개에 대해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12 [11:5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