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기회공정실천연대, “민주주의 탈을 쓴 채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자들은 각성하라!”

미국의 민주주의 추락을 통해 본 진영논리의 위험성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22:17]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회공정실천연대, “민주주의 탈을 쓴 채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자들은 각성하라!”
미국의 민주주의 추락을 통해 본 진영논리의 위험성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22:17]

언론계• 종교계• 학계• 경제계• 문화예술계• 시민사회단체 등 300여 단체들로 구성된 정치적 중립의 비영리 기구인 ‘기회공정실천연대(FOPAH)’ (기회는 공정하고 과정도 공정하게 범국민실천연대) (구 가짜뉴스추방연대)(www.wfple.org)는 "현 정부와 국회는 국민 통합을 외면한 채 개혁이란 미명하에 자행되는 언론탄압을 즉각 중지하고 특정집단의 이익을 위해 추진하는 ‘국회 장기출입등록기준 변경안’ 제도를 즉각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상임대표 이치수, 현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WPA, WORLD PRESS ASSOCIATION) 회장 겸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 뉴스전문포털그룹 상임고문)은 8일 성명에서 “미국 독립선언 이후 245년 동안 자리한 민주주의의 전당 의사당이 폭력으로 점거된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는 합법적인 선거 결과를 폭력으로 뒤집겠다는 시도로서 민주주의 위기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셈”이라면서, “우리는 반목과 분열의 정치, 양극화가 민주주의를 얼마나 훼손할 수 있는지 반면교사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회공정실천연대는 “트럼프는 국제사회는 물론 백인 우월주의에 우선한 인종 간 갈등 조장, 이민자들을 배제하는 극단의 정치 등 집권 4년 간 분열을 조장해 왔다”면서, “외부 세력의 목소리에는 귀를 닫은 채 반목을 조장했고 핵심 지지층을 위주로 한 정치세력만을 주목하는 등 편협한 시각의 정치행보를 보였으며, 그로 인해 공화당과 민주당의 정파적 대립이 극에 달했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신음하는 와중에도 양 진영의 대립은 격화되어 갔다”고 지적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는 “이러한 정치적 혼돈은 팽팽한 진영 논리로 갈등을 겪는 우리 대한민국을 상기시킨다”며 “화해와 상생을 말하면서도 정작 정치적 이익 앞에서는 분열과 극단을 조장하는 우리 정치권, 과연 그들은 미국 의회 장악 사태를 보고 무엇을 깨달았는가!”라고 역설했다.

 

특히 기회공정실천연대는 “꽃도 채 피워보지도 못한 채 16개월의 갓난아이 정인이가 최근 허망하게 하늘나라로 갔다”면서 “세상을 떠나기 전 양부모의 학대를 받은 정인이를 마지막으로 진료했던 의사가 ‘16개월 밖에 되지 않은 갓난아이 정인이가 삶을 포기한 것 같습니다!’ 라고 한 말이 가슴속을 깊이 파고든다”고 말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사회적 대립이 극심할 때 정부와 정치권은 조정자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이념과 진영대립으로 일관하고 국민통합이 아닌 국민 분열을 조장해 나감은 물론 모든 문제들은 언론으로 탓하면서, 비굴하게도 개혁이란 미명하에 언론탄압이 자행되는 것이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의 현 주소”라고 비판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FOPAH)는 마지막으로 “국민들의 뜻을 받들어 기회의 공정과 과정의 공정을 통하여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참된 공정과 공익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현 정부와 정치권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어려운 시국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깊이 성찰하길 바란다”면서 5개항을 강력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08 [22:17]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