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택배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재벌택배사와 정부를 규탄한다"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4:11]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택배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재벌택배사와 정부를 규탄한다"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1/01/07 [14:11]

참여연대 등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재벌택배사와 정부가 택배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 6일(수) 오전 11시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사회적 합의기구 합의 파기 택배사 규탄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택배노동자들이 또다시 쓰러지고 있다. 지난 해 12월 22일 배송 중 쓰러진 한진택배노동자는 4번의 뇌수술을 받고도 아직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그의 핸드폰에는 새벽 6시까지 배송했던 문자메시지가 남아있다.

 

다음 날인 12월 23일 과로사하신 롯데택배노동자는 택배 시작 6개월만에 몸무게가 20kg이 줄어들었다. 190cm가 넘는 키를 가진 34세의 건장한 청년택배노동자가 아침에 출근하지 못하고 샤워하는 도중 그 자리에 쓰러져 돌아갔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는 6일 성명을 통해 "택배현장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에서 표본을 선정해 파악한 결과, CJ대한통운은 작년 추석부터 지금까지 분류작업 인력이 투입된 터미널과 비용부담주체 등 구체적인 내용은 없이 인원수만 발표하고 있다". "사실상 이미 예전부터 2회전 배송을 위해 기사들이 비용을 부담해 투입하였던 분류작업 인력들을 지난 해 추석부터 재탕 삼탕하며 발표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진택배와 롯데택배는 1,000명의 분류작업 인력을 투입한다고 발표했으나 사실상 지금까지 전혀 투입하지 않고 있으며, CJ대한통운 서초와 창녕에선 부당해고가 자행되고 있으며 한진택배는 쓰러진 택배노동자 가족이 근무기록을 요청했지만 개인정보를 운운하며 거부하고 있다"고 택배사들을 규탄했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 주장의 요체는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대책에서 분류작업 인력투입 장시간 노동을 단축할 핵심 대책으로 택배사들도 분류작업 인력투입을 국민 앞에 약속한 바 있으나 택배사들은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진행된 분류작업과 관련한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는 것이다.

 

"분류작업이란 용어도 인정하지 않고 분류작업 또한 택배사의 업무가 아니라는 철 지난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러한 행태는 국민들에게 했던 분류작업 책임 약속을 부정하는 것이자 과로사 문제 해결은 안중에 없이 택배노동자에게 분류작업 업무를 전가하는 것"이라고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는 주장했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는 "정부의 태도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재벌 택배사가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였는데도 이를 제재하지 않고 그들의 몽니를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며 과로사 대책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있고, 이에 더해 주5일제도 2개로 나누어 1명의 택배노동자가 2명의 구역물량을 소화하는 식의 택배노동자 입장에서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안을 내놓고 있다"고 정부의 태도를 규탄했다.

 

택배노동자들의 죽음과 재벌택배사의 일방적 합의파기를 그대로 두고만 볼 순 없습니다. 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이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마련은 재벌택배사의 합의파기와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로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또 다시 과로사가 발생할 것입니다.

 

대책위와 택배연대노조는 "작년 12월 택배물량이 그 전년도에 비해 50%이상 폭증해, 그 여파가 과로사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고, 여기에 설 명절까지 다가오면 더 큰 폭을 증가할 것이 자명한데도 합의 파기를하고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재벌택배사와 정부를 엄중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택배노동자의 현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린 상황에서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을 더 이상 바라만 볼 수 없어 조만간 중대한 결정을 내리고 택배노동자가 살기 위한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07 [14:1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