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辛丑年 신년축시>

장순휘 시인 | 기사입력 2021/01/01 [08:25]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년 辛丑年 신년축시>
 
장순휘 시인   기사입력  2021/01/01 [08:25]

▲ 시인 장순휘 박사  

 

신축(辛丑)의 해오름을 맞으며

 

 

                                     恒山 장 순 휘 시인

 

 

 

 

신축년의 새 하늘이 열린다 

수평선 위로 해가 오른다

새벽 하늘을 빛으로 가르며

불덩어리 해가 솟아 오른다

 

경자년의 코로나19 저주에서

너무도 힘겹게 견뎠던 민생들

마스크에 가려진 메마른 표정들

그 불행을 지워버리며 새 빛이 다가온다

 

신축년 새해를 바라보며 바라는 것은

분열, 좌절, 아픔, 갈등이 아니라

통합, 극복, 치유, 화합을 꿈꾸는

새 희망의 빛을 쪼이는 해가 되어라

 

크게 함성을 외치라

펄쩍 힘모아 솟구치라

쭈욱 두 팔을 뻗어 올리라

첫 아침의 천지개벽을 맞이하라

 

신축의 새해 첫날에는

온통 축복의 햇살이 넘치는 

모든 사람의 가슴에 가득한

건강과 행복의 새 하늘이 열리라

 

그리하여 신축년 삼백육십오일 

소같이 우직하게 진솔하게

소같이 착실하게 소박하게

신축의 해오름에 축복이 넘치게 하소서.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01 [08:2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