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심 만m 마리아나 해구부터 해발 8천m 에베레스트 정상까지 미세플라스틱 발견"

에베레스트서 미세 플라스틱 발견은 이번이 처음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1 [13:48]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심 만m 마리아나 해구부터 해발 8천m 에베레스트 정상까지 미세플라스틱 발견"
에베레스트서 미세 플라스틱 발견은 이번이 처음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11/21 [13:48]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의 정상 부근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 인도 북동쪽에서 본 에베레스트  

 

영국 플리머스대와 미국 메인대 공동 연구진은, "지난해 에베레스트의 등반로와 계곡 등에서 채취한 눈 표본을 분석한 결과 폴리에스터, 나일론, 폴리프로필렌 섬유, 아크릴 등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된 곳은 에베레스트의 발코니로 알려진  해발 8천440m 지점으로 정상 턱밑이다.

 

에베레스트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과학적인 측정을 통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자 가장 높은 곳에서 이 물질이 발견된 사례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미세 플라스틱이 가장 많이 나온 곳은 등반객이 머무르는 베이스캠프였으며, 사가르마타 국립공원으로 흐르는 계곡 하류 인근에선 비교적 적은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발견된 미세 플라스틱은 에베레스트 등산복이나 텐트, 밧줄에 쓰이는 재질로, 이 산을 오른 등반객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낮은 고도에 있던 미세 플라스틱이 강한 바람을 타고 더 높은 지점까지 올라갔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모젠 내퍼 플리머스대 교수는 "지난 몇 년간 북극과 강, 심해 등 지구 모든 곳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으나, 에베레스트 정상 인근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것은 우리가 환경을 보전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상기시켜준다"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수심이 깊은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의 1만m 아래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연구는 이미 나온 바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20일 과학 저널 '원 어스'(one earth)에 실렸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1 [13:4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