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FDA에 코로나백신 긴급사용 신청…12월 중순 승인 기대

승인하면 곧바로 유통 시작해 연내 2천500만명 투여분 공급 전망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1/21 [02:21]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이자, FDA에 코로나백신 긴급사용 신청…12월 중순 승인 기대
승인하면 곧바로 유통 시작해 연내 2천500만명 투여분 공급 전망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1/21 [02:21]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주자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20일 성명을 내고 "이번 신청은 코로나19 백신의 전 세계 배달을 위한 우리 여정에서 중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FDA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신청은 화이자가 처음이다.

 

화이자는 FDA가 다음달 중순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승인될 경우 거의 곧바로 유통을 시작할 예정이고, 2천5백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인 5천만 회분 백신을 올해 안에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긴급사용 승인은 공중보건 위기가 닥쳤을 때 의약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내리는 일시적 조치로, 정식절차보다 승인 요건이 상대적으로 엄격하지 않다.

 

로이터는 FDA가 백신 승인을 논의하기 위한 자문위원회 회의를 다음달 8∼10일 열기로 잠정 결정했다고  전했다.

 

긴급사용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기저질환자를 시작으로 교사 등 필수업종 종사자, 노숙자, 죄수, 청년 등의 순으로 백신을 접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이날 신청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백신 3상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를 내놓은 지 이틀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미 제약회사인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3상 임상시험에서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하고, 안전성에서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히 화이자는 코로나19 취약층인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예방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1 [02:2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