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임용고시학원 최소 32명 확진 비상... "시험은 오늘 예정대로 진행"

서울시청 확진자 발생 본관 또 폐쇄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1/20 [16:43]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최소 32명 확진 비상... "시험은 오늘 예정대로 진행"
서울시청 확진자 발생 본관 또 폐쇄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1/20 [16:43]

중등 임용시험을 하루 앞두고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 넘게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 노량진 학원가   

 

서울 동작구에 따르면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수강생 2명이 지난 18∼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0일 다른 수강생과 직원 등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2시까지 이 학원 관련 확진자는 총 32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검사 대상자 가운데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구청은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일단 학원 수강생과 직원 등 총 214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중등 임용시험을 오늘 예정대로 치를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지만, 자가격리자의 경우 별도로 마련한 시험장(1곳)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2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된 서울시청 본관에서 직원들이 귀가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 본관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일 오후 "본청사 9층 근무자 중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즉시 청사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본관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에게 즉시 귀가를 지시하고, 확진자 동선 등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날 중 접촉자와 검사 예정자에게 안내할 방침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0 [16:43]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