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경실련,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 강행 세력은 누구인가?"

"광화문광장은 불통과 졸속,일방주의 광장" "김학진 부시장과 시민사회단체 면담 20분 만에 결렬"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2:11]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 강행 세력은 누구인가?"
"광화문광장은 불통과 졸속,일방주의 광장" "김학진 부시장과 시민사회단체 면담 20분 만에 결렬"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2:11]

경실련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어제 19일 서울시 김학진 부시장과 시민사회단체와의 면담이 서울시 간부들의 일방적인 억지 주장으로 20분만에 결렬됐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서울시가 간부들이 자리에 앉자마자 시민단체들이 그간 내놓은 성명서 문구들을 언급하며 추궁하듯이 따져 물었으며, 그런 돌출행동을 말리기는커녕 방관하듯한 김 부시장의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기회로 서울시 공무원들의 일방적이고 안하무인적인 태도가 이번 광화문광장 졸속 추진의 근본 원인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허구적이고 기만적인 업무추진과 민관소통방식의 문제를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밝히고, "고 박원순 시장이 생전에 그렇게 강조했던 ‘거버넌스’가 박 시장의 사후 서울시 내부에서 급속히 무너지고 있는 모습도 생생히 목격했다"고 덧 붙였다.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시민단체 활동가들은 지난 16일 기습 착공한 광화문광장 공사를 중단하고 지난 2019년 9월부터 2020년 5월까지 진행해온 공론화를 재개하자고 제안할 계획이었으나, 이런 뜻도 전달하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나야만 했는데, 이런 태도라면 결국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사업은 불통과 졸속, 일방주의로 점철된 수치스런 사업이 될 것"이고 "민주주의의 요람인 ‘광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은 아무 의미도 없는 사업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0 [12:1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