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임해야"…계열주 일가 경영배제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22:31]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업은행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임해야"…계열주 일가 경영배제
 
최수경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22:31]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통합에 따른 산업은행의 '계열주 일가의 한진칼·항공 계열사 경영 배제' 방안에 따라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 한진칼 조현민 전무

 

산업은행은 19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작업에서 계열주에 대한 견제 장치로 '계열주 일가의 한진칼·항공 계열사 경영 배제'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이에따라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 전무는 지난 2018년 4월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 직후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가 지난해 6월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로 발령받아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다만 조 전무는 지난 9월 선임된 ㈜한진의 마케팅 총괄 전무직은 유지하게 된다. 그는 항공·여행 정보 제공업체인 토파스여행정보의 부사장도 함께 맡고 있다.

 

산업은행은 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이후 경영 성과가 미흡하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조회장은 경영평가에서 E등급을 받거나 2년 연속 D등급을 받으면 해임된다.

 

경영평가 등급 저조에 따른 경영진 교체·해임을 이행하지 않으면 투자 합의서 위반 사유가 된다. 계열주의 한진칼 및 주요 계열사에 대한 배임 등 범죄(금고 이상 실형 확정)도 위반 사유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9 [22:3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