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단체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즉각 중단"촉구

경실련등 9개 시민사회단체, 1인 시위 돌입..."왜 이 시점에 무리한 토건사업을 강행하는가?"

김종덕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5:41]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즉각 중단"촉구
경실련등 9개 시민사회단체, 1인 시위 돌입..."왜 이 시점에 무리한 토건사업을 강행하는가?"
 
김종덕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15:41]

서울시가 시민사회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공사를 강행하자 시민단체들이 1인 시위로 맞서며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실련,도시연대,문화연대,서울ymca 등 9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9일 1인 시위와 함께 "코로나로 온 나라와 국민이 어려운 시기임을 감안할 때 이렇게 막대한 예산을 들여 보도블럭을 파헤치는 것이 과연 시민을 위한 행정인가?"라고 지적하면서 "서울시는 지금이라도 공사를 당장 멈추고, 지역주민과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유력 정치인들도 반대입장을 내고, 서울시의 불통행정을 비판하고 나섰다"면서 "서울시는 즉각 공사를 중단하고, 예산낭비에 불과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며 9개 시민사회단체들은 다음과 같이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1.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반대를 위한 1인 시위 진행 : 9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7일(화)부터 2주간 서울시청(정문) 앞에서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1인 시위를 진행한다. 시민공론화는 백지화하고, 시장 없는 사이 도둑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를 규탄하며 광화문광장 재조성의 졸속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는 의견을 서울시와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2.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예산 삭감을 위한 서울시의회의원 면담 진행 :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과 관련한 예산은 전체 791억이다. 총 사업비 791억 중 국비는 128.5억, 시비는 662.5억이다. 11월 마지막 주(날짜 미정)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에서 이와 관련한 예산 심사가 열린다. 현재 서울시의 불통행정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시의회가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는 방법밖에 없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6일(금)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과 면담을 갖고, 9일(월)에는 김인호 의장을 면담했다. 이어 10일(화)에는 송재혁 예결위원장을 만나 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전달했다. 13일(금)에는 이성배, 오중석 도시계획관리위원들과도 면담을 진행했다. 대체로 시의회 역시 지금 시기에 급하게 사업을 추진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민사회단체와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다. 오는 19일(목)에는 김희걸 도시계획관리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다음 주에 열리는 도시계획관리 위원회 예산 심사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관련 예산을 반드시 삭감해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같은 날(19일), 김학진 부시장과도 면담을 진행한다. 김학진 부시장은 현재 도시 관련 서울시 행정의 최고책임자다. 하지만 고 박원순 시장이 분명히 중단을 약속한 사업임에도 시장 부재를 틈타 이 사업을 계속 강행한다면 비판을 받을 것이다. 김 부시장은 책임지고 이번 면담을 통해 반드시 무리한 사업 추진의 철회를 약속해야 한다. 면담이 단순한 요식적 행위로 그쳐서는 안 될 것임을 경고한다.

 

3.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한 정치권의 입장을 요구 : 국민의힘 서울시당과 정의당 서울시당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의 중단을 요구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우리는 더불어민주당 역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시민사회단체들은 각 정당 대표들에게 차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일방적인 공사를 강행하는 서울시의 불통행정에 대한 입장을 공개질의할 예정이며,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에게도 향후 공개적인 입장표명을 요구할 계획이다.

 

4.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대응할 예정 : 현재 시민사회단체들은 전문법조인들의 도움을 받아 무효소송 진행과 함께 감사원 감사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광장의 주인은 시민이며, 시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눈가림식 사업 추진은 반드시 분노를 촉발하는 돌팔매로 돌아온다"고 지적하고 "서울시는 이번 광화문광장 재조성의 졸속 추진을 즉각 철회하고, 시민과 소통하는 행정으로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8 [15:4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