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선도기업과 협상중…2천만명분 조달 문제없을듯"

정부 "이달 중 코로나19 백신 세부 확보 방안 발표"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1/18 [15:32]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백신 선도기업과 협상중…2천만명분 조달 문제없을듯"
정부 "이달 중 코로나19 백신 세부 확보 방안 발표"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1/18 [15:32]


정부는 코로나 19 백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제약사와의 협상을 통해 2천만명분 이상의 백신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모더나 백신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조정관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주요한 성과를 내고 있는 선도기업들과는 모두 협상 과정이 진행되고 있으며 목표 달성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급적 이번 달 내에 어느 백신을 어떠한 방법으로 확보할 것인지 세부적인 백신 확보 계획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백신 구매를 위해 선급금으로 약 1천70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다만 어느 글로벌 제약사와 협상 중인지 등 그 내용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개별기업과의 협상은 구매 확약 전까지 협상 과정 등에 대한 비밀 유지 의무가 있다"며 "아직 협상이 진행 중이며, 특정 기업 백신 구입에 대한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 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섣부른 낙관을 경계하며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다국적 제약회사에서 백신 개발과 관련한 긍정적인 중간결과들이 발표되면서 세계적으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기대가 커지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으나, 백신 접종은 생산뿐 아니라 안정성 확인을 비롯한 공급체계 준비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상당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거리두기 준수와 생활 속 방역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데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며 "정부도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백신의 원활한 확보와 함께 안정성 검증, 전국적 공급계획수립 등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8 [15:32]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