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237곳 등록금 일부 환불…특별장학금 1천326억원 지급

적립금 1천억 이상 대학 20곳 가운데 19곳 등록금 환불…연세대만 안 해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0:20]
인권/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학 237곳 등록금 일부 환불…특별장학금 1천326억원 지급
적립금 1천억 이상 대학 20곳 가운데 19곳 등록금 환불…연세대만 안 해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0:20]

정부가 1학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비대면 수업 확대로 학생들에게 등록금을 일부 환불한 대학 237곳에 총 1천억원을 지원한다.

 

 

이들 대학이 학생들과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자구노력을 통해 마련해 지급한 특별장학금은 총 1천32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 사업' 지원 대상 237곳(4년제 일반대 138곳, 전문대 99곳)과 대학별 지원 금액을 확정해 그 결과를 각 대학에 안내했다고 22일 밝혔다.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 사업은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 강의에 나선 대학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지난 7월 확정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확보한 1천억원(일반대 760억원, 전문대 240억원)을 각 대학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학생들과 대학에는 사실상 1학기 등록금을 반환한 대학을 지원하는 예산으로 통했다.

 

지난달 신청 마감 결과 사업 신청 가능 대학 총 290곳(일반대 167곳, 전문대 123곳) 중 83%인 239곳(일반대 138곳, 전문대 101곳)이 신청했고, 각 대학이 제출한 특별장학금 지급실적 등 실질적 자구노력, 비대면 수업 질 관리 계획 등 교육부 점검 결과 전문대 2곳이 탈락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문대 1곳은 특별장학금 지급이 없었는데도 다른 학교를 따라 덩달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고, 나머지 전문대 1곳은 기존 성적장학금을 특별장학금으로 돌려 자구노력이 없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 점검 결과 사업 신청 대학에서 제출한 특별장학금 지원액(지원 예정 금액 포함)은 총 2천237억원이었으나 실질적인 자구노력으로 인정된 금액은 1천326억원이었다.

 

기존 장학금이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집행되지 않은 장학금을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돌리는 경우는 실질적인 자구노력으로 보지 않았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각 대학의 실질적 자구노력에 대학 규모·지역, 적립금 규모 등을 고려한 가중치를 적용해 대학별로 사업비를 차등 배분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금액은 밝히지 않았으나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일반대의 경우 21억원, 전문대는 9억6천만원이 배분됐다고 교육부는 덧붙였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이 일상생활에 자리 잡은 현 상황에서 온라인을 활용한 교육의 질 제고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야 할 때"라며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 사업을 통해 각 대학의 비대면 교육 기반이 강화돼 우수한 교육 혁신 사례가 많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 재정상 여유가 있다고 판단돼 사업 대상에서 제외된 적립금 1천억원 이상 대학 20곳 중에서는 고려대, 경희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등 19곳이 특별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그러나 연세대는 아직 학생들에게 특별 장학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22 [10:2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