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인권위 "나눔의집, 위안부 피해자 신상 공개해 인권 침해"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3:48]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위 "나눔의집, 위안부 피해자 신상 공개해 인권 침해"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3:48]

국가인권위원회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집' 관리자들이 당사자 동의 없이 할머니의 신상을 공개한 것은 개인정보 자기결정권과 인격권, 명예권 등 인권을 침해한 행위라고 판단했다.

▲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인권위는 20일 나눔의집 내부고발자들이 지난 3월 제기한 시설 내 인권침해와 후원금 운용 의혹 진정에 대한 조사 결과를 이처럼 발표하며 나눔의집 측에 위안부 피해자 A 할머니의 개인정보를 삭제하거나 익명 처리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 조사에 따르면 나눔의집 안신권 전 시설장과 김모 전 사무국장은 대통령과 장관, 방송인, 교수, 각종 단체가 시설에 방문할 때마다 A 할머니와 대면하게 했고 만남 현장을 사진으로 촬영한 후 자료집으로 발간했다.

 

이들은 A 할머니의 사진을 포함한 자세한 인적사항을 홈페이지와 역사관에 공개했으며, 안 전 시설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A 할머니의 실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인권위는 피해자가 스스로 일본군 위안부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을 두고 "피해자 개인적으로는 치유의 과정일 수 있고 사회적으론 연대와 진실의 규명을 가능하게 한 매우 공익적인 행위"라고 했지만 당사자가 드러내길 원치 않는다면 위안부 정체성은 보호해야 할 개인정보이자 자기결정권, 인격권, 명예권과 관련된 사항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인권위는 A 할머니의 신변 비공개 의사를 나눔의집 직원들이 모두 공유하고 있었으며, A 할머니가 입소 당시부터 치매 등을 앓고 있었기 때문에 신상 공개 범위에 대해 명확한 의사 표현이 어려워 거부나 항의를 하지 못한 것이라고 봤다.

 

인권위는 이 밖에도 안 전 시설장과 김 전 사무국장이 나눔의집 증축공사 중 할머니들의 짐을 동의 없이 옮겨 훼손시킨 것, 김 전 사무국장이 할머니들에게 '버릇이 나빠진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 또한 인격권을 침해한 행위라고 판단하면서 인권위 주관 특별인권교육 수강을 권고했다.

 

나눔의집이 후원금을 부당하게 사용해 할머니들 인권을 침해했다는 진정은 '수사기관이 수사 중인 사건은 각하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라 각하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20 [13:4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