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냐"…北피살 '대통령 담화' 촉구

"종전선언, 독백처럼 외쳐"…"짝사랑 지나치면 집착, 스토킹된다"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0/11 [13:02]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냐"…北피살 '대통령 담화' 촉구
"종전선언, 독백처럼 외쳐"…"짝사랑 지나치면 집착, 스토킹된다"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11 [13:02]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1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 사건과 관련 "명백한 정부의 직무유기"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행보를 보면 우리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인 것이 분명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월북 프레임이나 뒤집어씌워 북한의 만행을 물타기 하려는 기괴한 수법을 보면 이 정부가 어느 나라 정부인지 의심케 한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조차 평가절하하는 종전선언을 독백처럼 계속 국제사회에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여당이 계속 진실을 은폐하고 물타기 한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조사촉구 및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 규명을 해야 한다"며 "짝사랑이 지나치면 집착이 되고 집착이 지나치면 스토킹이 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1 [13:02]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