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업의사 월평균 2천만원 소득…10년새 갑절"

전체 노동자 임금상승률의 3배…장철민 "공급 제약 따른 시장 왜곡"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08:57]
인권/교육/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업의사 월평균 2천만원 소득…10년새 갑절"
전체 노동자 임금상승률의 3배…장철민 "공급 제약 따른 시장 왜곡"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08:57]

개업 의사들의 올해 기준 평균 월 소득이 2천만 원에 육박한다는 통계가 8일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국회의원이 개인 운영 병원 대표자의 건강보험료를 역산하는 방식으로 소득을 역산한 결과 올해 6월 기준 개업의의 평균 월 소득은 2천30만 원으로 추산됐다.

 

2010년 6월 기준 평균 월 소득은 1천70만 원이었다. 10년 사이 평균 소득이 90% 상승한 것이다.

 

한국노동연구원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전체 노동자의 평균 명목임금 상승률은 33.4%로 추정된다.

 

지역별로는 인구 당 의사 수가 적은 경북(2천180만원), 충남(2천170만원), 충북(2천150만원) 등의 수입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 의원은 "의료노동 시장이 인위적인 공급 제한으로 왜곡되고 있기에 의사 임금이 폭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8 [08:5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