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수능 정시 전형 40%로 확대…11월부터 수능비상체제"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1:52]
인권/교육/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은혜 "수능 정시 전형 40%로 확대…11월부터 수능비상체제"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07 [11:52]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 위주 전형 40%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는 유은혜 부총리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모두발언에서 "대입 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관련 공정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서울 소재 주요 16개 대학에 수능 위주 전형 확대를 권고했다. 유 부총리가 이날 기존 교육부 방침을 재확인한 셈이다.

 

유 부총리는 "학생부종합전형 등 특정 전형으로 쏠림이 있는 대학에 수능 위주 전형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며 "학생부 기재 금지사항에 대한 검증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사회통합전형 근거 마련을 위한 '고등교육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12월 3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수능 준비와 관련해서는 "차질없이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11월 초부터 수능을 위한 비상 운영 체제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에 따른 단계적 등교 수업에 대해서는 "학교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지역·학교별 특성에 맞는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음 주부터 적용될 등교 방침과 관련해선 "보건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7 [11:52]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