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속 함유 태양광 폐패널 2040년 82만t 달해…환경오염 우려"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 "재활용 처리 용량은 9천700t 불과"

조성윤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23:45]
환경/노동/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금속 함유 태양광 폐패널 2040년 82만t 달해…환경오염 우려"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 "재활용 처리 용량은 9천700t 불과"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23:45]

정부의 태양광 에너지 확대 기조로 태양광 폐패널은 급격히 늘어나지만, 이를 재활용 처리하는 시설은 턱없이 부족해 심각한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어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태양광 폐패널의 누적 배출량은 2025년 2만3천292t에서 2030년에는 8만7천124t, 2040년에는 82만29t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현재 태양광 폐패널을 재활용 처리하는 민간기업은 단 1곳으로, 처리용량은 연간 최대 3천600t에 불과하다고 엄 의원은 지적했다.

 

2021년 하반기 중 정부가 건립하는 진천재활용센터에서 3천600t을, 2022년 민간업체 1곳이 추가돼 2천500t을 재활용 처리할 예정이지만, 이를 모두 합쳐도 총 재활용 처리 용량은 9천700t에 불과하다.

 

현재 재활용이 불가능한 태양광 폐패널은 매립을 통해 처리되는 실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 등의 '태양광 폐패널 중금속 함량 분석 검사 결과'에 따르면, 태양광 폐패널은 구리·납·비소·크롬 등의 중금속을 함유하고 있으며, 특히 구리와 납은 각각 기준치의 275배와 50배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엄 의원은 "태양광 폐패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심각한 환경오염은 물론 인체에도 큰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면서 "태양광 에너지 확대 정책의 속도 조절과 동시에 재활용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5 [23:4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