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국제신용평가기관 단기신용등급 ‘A-1+’ 유지

서주달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09:38]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가스공사, 국제신용평가기관 단기신용등급 ‘A-1+’ 유지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20/09/08 [09:38]


국제신용평가기관(Standard·Poors, 이하 S·P)는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의 장기신용등급은 ‘AA’(한국국가등급과 동일), 단기신용등급은 ‘A-1+’(최고등급)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2021~2022년 유가 회복이 전망되는 상황에서 유가 하락에 따른 해외투자손상이 신용등급에의 영향은 제한적이며 원료비 연동제에 의해 안정적 수익을 얻고 있어 공사의 개별신용등급은 향후 1년간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기대되는 점이다.

 

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여 수소에너지 공급을 위한 인프라 건설 등 투자에 선제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S·P는 가스공사의 천연가스산업에서의 주도적 역할 아울러 수소 사업에서의 공적인 역할 강화가 정부 관계와의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하여 신용등급 평가에 긍정적이라고 보았다.

 

따라서 한국가스공사의 독자 신용등급은 한국 공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인 BBB를 유지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업황 부진과 가스사업 및 수소사업 투자 부담에도 불구하고 가스공사는 원료비 연동제 및 금번 도매요금제도 개선에 따른 안정적인 영업 현금흐름 바탕으로 안정적 부채관리와 신용등급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S·P의 높은 신용등급 유지로 가스공사 외화사채 발행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유가 하락 등 여러 악재 속에서도 정부와 같은 AA 신용등급 유지함에 따라 해외투자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8 [09:3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