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대다수 국민 “코로나19와 폭우 겪으며 기후위기 심각성 더욱 절감”

녹색연합, 2030년 탈석탄·2050년 탄소 중립 목표 필요성에도 압도적 다수가 공감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1:05]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다수 국민 “코로나19와 폭우 겪으며 기후위기 심각성 더욱 절감”
녹색연합, 2030년 탈석탄·2050년 탄소 중립 목표 필요성에도 압도적 다수가 공감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9/04 [11:05]

국민 대다수가 “코로나19와 폭우를 겪으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더욱 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연합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의 만 14세 이상 69세 이하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96%의 응답자가 올해 코로나19와 폭우 등을 겪으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다수가 2030년까지 석탄발전 중지, 2050년 탄소배출제로에 동의했으며, 신규석탄발전소 건설과 석탄발전에 대한 금융투자는 중단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표시했다.

 

 

1.기후위기에 대한 인식

이번 여론조사 응답자의 97.7%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답했으며 (<그림2-1>참조), 응답자의 95.8%는 코로나19와 폭염, 폭우 등의 기상이변을 겪으며 기후위기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그림 2-6> 참조)

 

 

기후위기 심각성을 느끼게 된 계기로는  ‘올 여름 폭우’를 가장 많은 응답자가 선택했고, ‘코로나19’, ‘2018년 폭염’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코로나19가 기후변화와 관련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응답자 3분의 2 (66.7%)가 매우 또는 대체로 동의한다고 답변해, 코로나19 사태 또한 기후위기와 연관해서 인식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기후위기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접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3명 중 1명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시민들이 기후위기 관련 정보를 주로 얻는 경로는 언론 기사 (42.5%), 인터넷 (40.6%), 정부 홍보 (4.8%), 시민환경단체 (4.8%), 교육 (4.0%), 책·영화 (3.3%) 순으로 나타나, 기후위기 정보 확산에 있어 언론과 인터넷의 영향력이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기후위기 대응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부’에 있다고 응답한 비율 (36.9%)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기업·산업’ (28.5%), ‘개인’ (25.3%), ‘국회·정당’ (4.6%), ‘언론’ (2.7%), ‘교육기관’ (2.0%) 순으로 응답했다.

 

2.온실가스 감축과 석탄발전 이슈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관련해서, 응답자의  90.8%가 현재의 2030년 목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가 되어야 한다는데에는 90.6%가 동의했다. (<그림2-12> 참조) 또한 코로나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기업을 지원할 때,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 데에도 87%의 응답자가 동의 의사를 표했다.

 

 

탈석탄 시점과 관련핸서는 대부분의 응답자들 (90.7%)이 우리나라가 2030년까지 석탄발전을 종료하고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했다.(<그림 2-15> 참조)

 

 

한편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우리나라에 현재 59기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중이고 7기가 추가로 건설 중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추가로 지어지고 있는 신규 석탄발전소가 지금이라도 건설 중단되어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는데, 동의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81.6%였다 (<그림 2-18> 참조).


그리고 5명 중 3명의 국민은 국내 상당수의 금융기관이 석탄발전에 직간접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사실을 몰랐다고 응답했는데, 응답자의 7.3%만이 ‘금융기관이 석탄발전에 대한 투자를 계속해도 된다’고 밝혔고,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석탄발전 투자에 대해서 부정적인 의사를 표명했다.

 

이번 설문은 8월 20일부터 25일까지 6일간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3%p다. 또한 통상 여론조사가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것과는 달리, 녹색연합의 이번 조사는 기후위기의 당사자이자 피해자인 청소년의 의견까지 포함하고자여 조사 대상을 만 14세 이상으로 설정했다.

 

3. 적극적인 탈석탄 기후정책 필요

 

녹색연합 기후에너지팀의 유새미 활동가는 “올해 내내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서 폭염, 폭우, 산불, 코로나19 등의 재난이 일어나는 모습을 직간접적으로 겪으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대한 시민의 인식이 높아졌음이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며, “또한 많은 시민들이 기후위기 책임 주체로 정부를 지목한 만큼, 정부는 시민 인식에 상응하는 수준의 좀 더 적극적인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 말했다. 특히 올해는 정부가 유엔에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2050년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을 제출하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가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목표 강화와 2050년 배출제로 목표 수립이 국민의 여론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대다수의 시민들은 2030년 석탄발전 종료,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중지, 석탄발전 투자 중단에 동의하고 있다. 아울러 필요하다면 상당한 액수의 전기요금 인상도 감수하겠다는 자세를 갖고 있다. 이에 비해 정부의 정책은 국민들의 요구에 한참 뒤쳐져 있다. 정부는 오는 9월 7일 ‘세계 푸른의 날’을 맞아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시작해야 한다. 중장기 정책 권고를 마련 중인 국가기후환경회의도 과감한 탈석탄 로드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4 [11:0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