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봉쇄로 세계 이산화탄소 일일 배출량 최대 17% 감소
올해 최대 7% 감소 가능성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08:3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지난달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일일 기준으로 최대 17% 감소한 날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추정하는 국제 과학자들의 컨소시엄인 '글로벌 탄소 프로젝트'(GCP)는 이런 분석 결과를 국제저널 '네이처 기후변화'에 게재했다.

분석 대상 국가에 포함된 69개국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97%를 차지한다.

 

GCP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달 초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일일 배출량이 17% 감소했다.

 
또 일부 국가의 경우 코로나19 억제책이 정점에 달했을 때 26%가 줄어들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06년 이래 보지 못한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산화탄소는 화석연료 등을 연소시킬 때 발생하는 기체로,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중 가장 비중이 높다.

 

GCP는 코로나19 확산 억제책이 풀리는 시점에 따라 연간 배출 감소 폭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6월 중순에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상황으로 돌아갈 경우 연간 배출량이 작년보다 4% 줄어들고, 연말까지 억제책이 계속된다면 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감소 폭이라고 로이터통신은 평가했다.

 

2018년과 2019년의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각각 370억t 수준이다.

 

국가별로 4월의 한 주일간 미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분의 1가량 감소했고, 최대 배출국인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이 극심했던 지난 2월 약 4분의 1 감소했다. 인도와 유럽은 26%, 2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주도한 과학자인 코린 러쿼리는 세계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늘리기 시작한다면 현재의 단기적 감소는 '새 발의 피'와 같다며 "물로 가득 찬 욕조에서 목욕하면서 10초간 수도꼭지를 잠그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제활동이 서서히 정상화하면서 4월 30일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달 최저점보다 하루 300만t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0 [08:33]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