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노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중단된 르네상스 거장 라파엘로 전시 내달 2일 속개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07:4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이탈리아 출신 르네상스 화가 라파엘로 산치오 다 우르비노(1483∼1520) 사후 500주기 기념 전시회가 로마에서 재개된다.

 

 이탈리아 로마 퀴리날레 궁전에서 열린 르네상스 전재 화가, 건축가인 라파엘로의 사후 500주년 기념 전시 시사회가 코로나로 중단됐다가 내달 2일 속개된다. © ucham1789@yna.co.kr=연합뉴스

 

이 전시는 애초 3월 5일 시작됐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탈리아 당국의 봉쇄 조처로 사흘만인 8일 중단됐다.

 

개회가 늦어지면서 폐회도 6월 2일에서 8월 30일까지로 미뤄졌다.

 

이에 따라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과 영국 런던 국립미술관, 미국 워싱턴 국립미술관 등의 전시 일정도 줄줄이 연기될 전망이다.

 

전시에는 라파엘로 작품 120점을 비롯해 총 204점의 작품이 대중에게 선을 보인다.

대표작 '아테네 학당'으로 유명한 라파엘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젤로 등과 함께 이탈리아의 '르네상스 3대 거장'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새 교황을 선출하는 장소로 잘 알려진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에 '태피스트리'(여러 색실로 사물의 형상이나 이미지를 짜 넣는 직물 공예)를 남기는 등 미술을 통해 교황청과도 깊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0 [07:45]   ⓒ wngo
 
라파엘로 전시, 사후 500주기 기념 전시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