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매체, 남측 북인권백서에 강력 반발…"남북관계 파국으로"
5·18, 세월호 참사 거론하며 "주제넘게 남에게 삿대질…수치 느껴야"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5/19 [11:41]

북한이 지난 15일 세월호 참사와 5·18 민주화운동을 거론하며 남한이 북한 인권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TV=연합뉴스


통일연구원이 발간한 '북한인권백서 2020'에 대한 반박이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광대놀음으로 차례질 것은'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번 백서 발간에 대해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며 동족간에 불신과 반목을 야기시키고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대결망동"이라고 규정했다.

 

매체는 특히 "있지도 않은 사실을 꾸며내며 주제넘게 남에게 삿대질하기 전에 5·18 희생자들과 세월호 유가족들의 가슴에 박힌 원한의 대못도 뽑아주지 못하는 무맥하고 가련한 제 처지와 집안의 한심한 인권실상이나 돌아보고 수치를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권의 기본징표인 자주권도 없는 식민지 하수인, 외세로부터 버러지 취급을 당하는 남조선당국이 그 누구의 인권을 입에 올리는 것이야말로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남조선집권자'에 대해서도 "앞에서는 협력을 운운하며 노죽을 부리고 뒤에서는 아랫것들을 시켜 탈북자 쓰레기들이 싸지른 배설물들을 모아 도발책자나 만들게 하니 과연 제정신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안팎이 다르고 분별도 체면도 다 잃고 더러운 짓만 해대는 것들과는 애당초 상대할 필요조차 없다"면서 "우리 인민의 자주적 존엄과 권리에 먹칠을 하려 드는 자들은 그 누구든지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선전매체의 이런 날 선 반응은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 제기를 '체제 전복'을 위한 시도이자 대북 적대 정책의 핵심으로 간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일연구원은 지난 11일 공개한 백서에서 자의적이고 광범위한 사형 집행, 정치범 수용소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북한에서는 여전히 주민들의 생명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9 [11:4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