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 중·러 견제하며 "17배 빠른 기막힌 미사일 개발 중"
극초음속 무기 개발 경쟁 속 "막 승인 떨어져" 언급…특히 중국 겨냥 관측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5/16 [07:2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기존 미사일보다 17배 빠른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UPI=연합뉴스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특히 최근 강도 높은 대치 전선을 형성하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우주군기(旗) 공개 행사에 참석, "우리는 지금 놀라운 군사장비를 개발 중"이라며 "나는 그걸 기막힌 미사일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지금 보유한 것보다 17배 빠르다고 들었다. 우리가 지금 보유한 것 중에 가장 빠른 것보다 말이다"라며 "러시아는 5배고 중국은 5∼6배짜리를 개발 중이라는 걸 여러분은 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17배짜리고 막 승인이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더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분야에는 러시아와 중국은 물론 미국까지 뛰어들어 군비경쟁이 격화하는 상황이다.

 

러시아는 지난해 12월 음속의 20배인 극초음속 미사일 '아반가르드'를 남부 지역 전략미사일군 운용 하에 실전 배치한 바 있다. 음속의 10배인 또 다른 초음속 미사일 '킨잘'도 실전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은 지난해 10월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음속의 10배를 낼 수 있다는 탄도미사일 둥펑-17을 선보인 바 있다.

 

미국도 뒤질세라 지난해 1월 새로운 미사일 방어전략을 내놓고 지상발사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비로 2020년 회계연도에 10억 달러 이상을 책정하는 등 미중러 간 극초음속 무기 개발을 둘러싼 군비경쟁이 날로 심화하는 상황이다.

 

DPA통신은 "러시아는 최근 음속 20배의 미사일을 개발했다고 발표했으며 중국은 러시아만큼 빠른 건 아니지만 미국의 어떤 무기보다 빠른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에 힘써왔다"고 전했다.

 

미 우주군은 지난해 12월 창설됐으며 1만6천명이 소속돼 있다. 중국 및 러시아와의 우주 개발 경쟁에서 미국의 우위를 유지하면서 우주 공간에서의 안보 위협을 차단하는 것이 창설 목적이다. 

공개된 미 우주군 깃발  © UPI=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6 [07:27]   ⓒ wngo
 
미 우주군, 17배 빠른 기막힌 미사일 개발 중, 극초음속 무기 개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