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화손보, 사실상 고아 초등생에 구상금 청구했다가 사과
 
손경숙 기자시   기사입력  2020/03/25 [18:08]

한화손해보험이 가정환경이 어려운 초등학생을 상대로 무리하게 구상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가 거센 비판 여론에 직면해 사장 명의 사과문을 내고 소송도 취하했다.

 

 

25일 한화손보에 따르면 2014년 6월 사거리 교차로에서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지고 자동차 동승자가 부상했다.

 

과실 비율은 5대 5였으나 법적으로 오토바이가 가해자가 됐다.

 

한화손보는 자동차 운전자의 보험회사로, 오토바이 운전자 유가족에 사망보험금을 지급했다.

 
단, 당시 운전자의 부인은 고향인 베트남으로 돌아간 상황이어서 보험금은 자녀의 후견인(고모)에게 자녀 몫의 법정 비율 만큼인 4천100만원만 줬다. 나머지 부인 몫인 5천만원은 지급이 유보됐다.

 

이후 한화손보가 자동차 동승자에 줘야 할 합의금 규모가 확정되자 오토바이 운전자의 유가족인 자녀에게 구상금 2천700만원을 청구했다. 구상금 청구는 사고 처리의 적법한 절차이지만 상대가 사실상 고아인 초등학생이라는 점을 배려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자녀는 아버지를 사고로 여의고 어머니는 현재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여서 보육 시설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보험금은 법정 비율에 따라 일부만 지급하고 구상금은 전액 자녀에게 청구해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구상금 2천700만원은 유가족 부인에게 지급될 5천만원에서 상계 처리를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전액 상계 처리가 안 된다고 하더라도 자녀에게 구상금 청구를 할 땐 법정 비율만큼만 청구하는 것이 적절한 처신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사실이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까지 오르자 한화손보는 이날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냈다.

 

한화손보는 사과문에서 구상금 청구 소송을 취하하고 향후에도 구상금을 청구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지급이 유보된 부인 몫의 보험금에 대해서는 정당한 권리자가 청구하면 즉시 지급하겠다고 했다.

 

강성수 한화손보 대표는 "여러분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해 회사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사과드리며 보다 나은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5 [18:08]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