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으로 격리해제 6일 후 확진…50대 신천지 교육생 사망
의식 잃은 채 발견, 지병으로 당뇨 앓아…국내 사망자 총 125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24 [19:46]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신천지 교회 교육생이 숨졌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125명으로 늘었다.

 

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파티마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A(53)씨가 사망했다.

 

신천지 교육생으로 교인과 밀접 접촉한 A씨는 지난달 27일 자가격리 조처됐다가 이달 5일 받은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 12일 격리해제 됐다.

 
A씨는 6일 뒤인 18일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파티마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코로나19 재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기저질환으로 당뇨를 앓은 것으로 조사됐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4 [19:46]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