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걸어잠그는 미국…입국 이어 자국민 출국도 고강도 '봉쇄'
국무부 '여행금지' 최고경보 전세계로 확대…중국·유럽엔 이미 입국금지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08:4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비상이 걸린 미국이 출입국을 극도로 통제하며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1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확산 억제를 위한 국내 대책과 함께 대외적으로는 여행을 제한하고 캐나다 국경을 폐쇄하는 등 사실상 하늘길과 땅길을 갈수록 막아버리는 봉쇄정책을 취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으로 들어오는 이들의 입국 제한에 주안점을 뒀던 미국은 이제 해외로 나가는 이들을 상대로도 고강도 처방을 내렸다.

  

국무부는 이날 해외로 나가는 미국인에게 권고하는 여행 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 '여행 금지'로 격상하고 전 세계 모든 국가를 적용 대상 국가로 확대했다. 지난주 모든 국가에 3단계 여행경보인 '여행재고'를 적용한 데 이어 아예 최고 등급으로 올려버린 것이다.

  
국무부는 권고문에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미국인에게 모든 해외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한다"고 밝혔다.

 

해외에 있는 미국인을 향해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무기한 해외에 머물 준비가 돼 있지 않은 한 즉시 미국으로 돌아올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해외에 거주하는 미국인도 모든 국제 여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와 관련해 4단계 경보가 적용된 곳은 지금까지 중국, 이란, 몽골 전역과, 한국과 이탈리아의 일부 지역 등에 국한됐지만 이제는 전 세계 모든 국가로 확대됐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강제력이 없는 권고안이지만 미국인이 해외로 나가는 것에 대한 강한 경고를 하는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국무부는 이날 "해외 여행을 선택한다면 여행 계획은 심각한 지장을 받을 수 있다"며 "무기한 미국 밖에 머물러야 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다만 AP통신은 이 권고안이 강제적인 것은 아니고 해외로 갈 수 있는 교통 수단도 제한적이라는 점을 들어 실질적 효과에 의문을 표시하면서 해외 여행을 금지하는 유일한 방법이 여권을 무효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자국으로 들어오는 국가를 상대로도 속속 입국금지 조처를 하며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빗장을 단단히 채운 상태다.

 

미국은 1월 말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처를 한 데 이어 지난 11일 유럽 내 26개 국가의 미국 입국 차단을 발표했했다. 13일에는 영국과 아일랜드도 입국금지 대상에 올렸다.

 

당시 미국은 이들 국가에 2주 이내에 머문 적이 있는 미국인의 경우 입국을 허용하면서도 특정 공항으로만 들어오도록 하고 2주간 자가 격리토록 하는 등 매우 까다로운 조건을 적용해 이들 국가로의 여행 재고를 유도했다.

 

미국이 전 세계 대부분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한 것도 대사관 직원 보호와 함께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약 9천km로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캐나다와 국경을 일시 폐쇄키로 합의하는 등 육로도 봉쇄했다. 다만 이 합의는 비필수적 이동에 적용되며, 무역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 미국-캐나다간 국경 폐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폐쇄 기간과 관련해 일단 30일을 언급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일시 폐쇄가 20일 밤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이 남부 멕시코와의 국경을 제한하는 방안을 20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캐나다가 국경지대에 적용하기로 합의한 것과 비슷한 제약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남부 국경의 불법 이주자 등에 제한 조처를 하겠다면서도 국경을 완전히 봉쇄하진 않겠다고 답했다.

 

앞서 전세계 50여계 크루즈 선사들이 가입한 세계크루즈선협회는 14일부터 미국 내 항만에서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미국 내 일부 지역에 여행을 제한할 가능성까지 배제하지 않은 상황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0 [08:49]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