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들 “원자력연구원은 대전을 후쿠시마로 만들 셈인가?”

대전 원자력연구원 앞 방사능 물질 세숨 검출에 지녁·시민단체 거센 항의

김하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4 [09:18]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단체들 “원자력연구원은 대전을 후쿠시마로 만들 셈인가?”
대전 원자력연구원 앞 방사능 물질 세숨 검출에 지녁·시민단체 거센 항의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20/01/24 [09:18]

대전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정문 앞 배수구 한천 토양에서 방사능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으며, 채취한 시료에서 방사능 농도가 증가하는 현상이 밝혀져 지역·정당·환경시민단체들의 거센 항의가 일고 있다. 

 

 

22일 오후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시설에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사건 조사팀이 방사성 물질 방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22일 [설명자료]를 통해 정문 앞 배수구 하천토양에서 이전 평가와 달리 방사성동위원소 세슘-137 값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그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와 규제기관의 점검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연구원은 2019년 4분기 방사선 환경조사를 위해 2019년 12월 30일 정문 앞 배수구의 하천토 시료를 채취하여 검사한 결과, 세슘-137이 25.5±1.1㏃/㎏ 검출됐으며, 원자력연구원은 원인 분석을 위해 내부 정밀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 시민단체-정당, 한국원자력연구원 세슘유출 관련자 처벌 촉구

 

에에 대해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23일 논평을 통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유출 사건과 관련한 관련자 처벌과 대 시민 사과 등을 촉구했다. 

 

 방사능 물질 함유 토양의 유출 차단 방지시설이 설치된 한국원자력연구원 배수구 © 원자력연구원

 

대전시도 정의당, 민중당 및 환경단체들과 함께 23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세슘유출 사건과 관련, 원자력연구원이 세슘 유출에 대해 원안위에는 6일 보고한 반면 대전시에는 확인일로부터  2주 후인 20일 오후 5시에 구두 보고한 조치는 기망해위에 해당된다며 유감을 표명하고, 관련자 처벌과 대 시민 사과 등을 촉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논평을 통해 “최근 3년간 이곳의 세슘137 핵종의 평균 방사능 농도는 0.432 Bq/kg 미만이었지만 59배 정도인 25.5Bq/kg까지 치솟은 것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 시설 주변의 하천 토양에서는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최고138Bq/kg을 기록했다. 이곳이 과연 대전인가 후쿠시마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두 환경단체는 원자력연구원의 이번 사고는 처음이 아니라며 “방사능 누출 사고와 무단폐기 등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원자력연구원의 방사능 안전관리 능력 부재를 보여준 것으로 언제까지 불안에 떨며 이들의 연구에 세금을 지원해야 하는가. 더 큰 사고를 치기 전에 원자력연구원을 해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규명이 필요하며, 원자력연구원의 전체 연구에 대해서도 안전성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면서 정부에 대해 “더 이상 이 문제를 방치하지 말고 원자력연구원의 해체를 포함한 전면적인 개혁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24 [09:1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원자력연구원, 방사능물질 세슘-137 유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